[첫 번째 식탁] 펭수성찬! 상다리 부러지게 준비해봤습니다.